李측 ‘고소 취하 안해’ 강경론 득세…박측 압박 활용

당 지도부의 검찰 고소∙고발 취하 요구를 수용할 듯한 태도를 보이던 이명박 후보측이 당분간 검찰 수사를 지켜보겠다는 반응을 보여 사태 전개가 긴박해지고 있다.

박형준 대변인은 10일 “고소를 취하할지 아직 아무것도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면서도 “이번 사안은 도덕적 우위 싸움이다. 우리가 피해자인데도 마치 가해자인양 도덕적 문제가 있는 것처럼 서둘러 취하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표면적으로는 정면 대응 태세다.

정두언 의원 등 이명박 캠프 내 강경파들은 고소를 취하할 경우 이 후보에게 도덕적 하자가 있는 것으로 비칠 수 있다며 검찰 수사를 통해 박 후보측의 네거티브 공세에 강력한 브레이크를 걸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검찰수사가 이미 시작됐기 때문에 고소 취하는 별 의미가 없다고 말한다. 진수희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검찰이 이미 조사를 시작했기 때문에 취하할 시점은 아니다”고 말했다.

반면, 박희태 선대위원장 등 온건파는 ‘수사 장기화에 따른 의혹 부풀리기’와 ‘당과의 불협화음’ 등의 악영향을 이유로 강경 드라이브에 브레이크를 걸고 있다.

이 캠프 내의 강경여론에도 불구하고 지도부의 고소∙고발 취하 압박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강재섭 대표는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정말 한 번 혼을 낼 날이 있을 것이다. 이제는 레드카드도 나올 것”이라며 고소취하를 촉구했다.

이어 “남의 골대에 골을 넣는 자살골을 계속 넣는 분이 있다면 그런 분들은 축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강경파들을 향해 레드카드를 꺼내들었다.

정치권에서는 현재 이 캠프 내 강경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지만, 그 동안 ‘당의 화합’을 강조한 이 후보가 당의 권고를 무시하지 못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최소한의 ‘명분 쌓기’를 위한 시간 벌기라는 지적이다.

이재오 최고위원도 “이번 고소∙고발을 계기로 깨끗하게 해결이 됐으면 하는 게 저의 심정”이라면서도 “당 지도부 등에서 취소하지 않으면 사퇴하겠다는 이야기까지 나오니 그런 입장을 전하지 않을 수 없는 입장 아니냐”고 말했다.

한편, 이 후보측은 ‘경부운하 재검토 정부 보고서 유출 사건’과 관련, 보고서가 언론에 보도되기 전에 박 후보측 유승민 의원에게 먼저 알려졌다는 사실이 경찰수사 결과 드러남에 따라 “‘이명박 죽이기’에 정권과 박 후보 측이 공조한 것 아니냐”며 공세를 취했다.

이 후보 측 초재선 의원 27명은 이날 회의를 통해 이번 사건을 ‘노무현 정부와 박 후보 측의 야합’으로 규정하고, 박 후보의 직접 사과와 유승민 의원의 출당 조치를 당에 요구할 방침을 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