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총재 “외교.안보 라인 교체해야”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는 17일 금강산 관광객 피살사건과 독도 문제 등이 잇따라 발생한 것과 관련, “무엇보다 외교.안보 라인을 교체하거나 보강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개최된 독도 및 금강산특위 회의에서 “이명박 정권은 지난 10년간 좌파정권이 추진했던 정책에서 전환.변환할 부분을 확실히 하고 유지.보수할 부분도 확실히 했어야 한다”며 “실용노선이라는 애매모호한 정책 태도를 취했기 때문에 이런 문제가 제기되는 소지를 제공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금강산 사건과 관련, “현대아산은 북측 주장에 맞춰 내용을 바꿔가고 있어 신빙성에 의심이 든다”며 “정부는 무엇보다 중국, 미국 등을 설득해 북이 남북 공동조사에 응하게 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 개성공단도 중단해 북한에 압력을 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독도 문제에 대해서는 “상주 지역화, 도서 면적 확장 등 실효적 지배를 강화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며, 국제여론을 우리 쪽으로 확산하기 위해 국제적 홍보를 확실히 하고 역사와 국토지리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