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총재 “금강산 관광객 피살은 야만적 사건”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는 14일 금강산 관광객 피살사건과 관련, “총격 사건은 있을 수도 없고 앞으로 일어나서도 안될 야만적 사건”이라고 북한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개최된 의원 간담회에서 “현장사진 등 새로운 상황이 나오고 있는데 단순한 과잉대응이 아니라 의도적 도발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사과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워야 한다”며 “여야 공동으로 국회에서 규탄하고 김 위원장의 사과를 요구해야 한다”고 국회의 능동적 대처와 국정조사 실시를 주문했다.

그는 “우리 대한민국의 대응도 너무 기가 차다”며 “안전 보호 조치가 전혀 안돼 있고 현대아산의 손아귀에 맡겨져 있다. 우리 군도 전혀 관여하지 않고 있다”며 정부의 사과와 개성 관광의 중단을 촉구했다.

조순형 상임고문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 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해 이명박 대통령이 피살사건을 보고받고도 국회 시정연설에서 전면적 대화를 제안한 것에 대해 “우롱당한 느낌이 든다”며 “유감을 표명하고 대북 연설을 다음 기회로 미루겠다고 했어야 하는데,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이해할 수 없다. 청와대 보좌진을 개편했지만 아무 보람이 없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그는 “이명박 정권이 출범해 대북정책의 기조가 바뀌면서 북한의 반발은 충분히 예상됐던 것”이라고 전제한 뒤 “개성관광 중단 검토는 물론 전면적으로 민간 경협에 대한 재검토 등 단호한 조치가 뒤따라야 한다”며 “어느 정도 긴장이나 경색은 불가피하고 참고 견뎌야 한다. 북한 정권도 이해득실에 면밀한 정권인데 자기네들이 이롭다고 생각하면 대화에 나설 것”이라고 전망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