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총재 “北 사과하고 남북 공동조사에 응해야”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는 12일 금강산 총격 피살사건과 관련, “진상을 밝혀야 하고 북한은 이 부분에 대해 정중하게 반드시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당직자회의를 주재하고 “북한은 반드시 남북한 공동 진상조사에 응해야 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 총재는 또 “북한에 대해 항의하고 경고해야 한다”며 “피해자가 설사 군사분계지역에 들어갔다고 하더라도 어떻게 관광객이라는 것이 분명해 보이는데 정조준해 등 뒤에서 사살하느냐”고 반문하고 “이것은 그동안 선군정치를 강조해온 북한의 실체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총재는 “그동안 진행된 평화협력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행태에 대해 강력히 항의해야 한다”며 “그럼에도 이명박 대통령은 북한에 전면 대화를 요구했는데, 대북정책 철학이 뭔지를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하고 “금강산, 개성관광에 대한 계속 여부와 국정조사 요구 등도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선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현대아산이 통일부를 거쳐 대통령에게 보고할 때 단계마다 어떻게 2시간씩 시간을 끌었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만일 이보다 더큰 사건이 발생했을 때 결과가 어떨지 생각만해도 아찔하다”고 지적하고 “재발방지를 위해 관련자를 엄중문책해야 한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