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총리 “남한, 평화협정 당사자 불가피”

이해찬(李海瓚) 총리는 31일 정전협정의 평화협정체제 전환 논의와 관련, “우리(남한)가 당사자가 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 질문에 출석, “정전협정을 폐기하고 평화협정을 논의하면 (협상) 테이블에 앉을 수 있느냐”는 열린우리당 정청래(鄭淸來)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이 총리는 이어 정전협정 대상자가 아님에도 평화협정의 당사자가 될 수 있는 지에 대해 “그런 방향으로 갈 것이다. 북미 관계가 정상화되면 평화협정 체제에 대한 진도가 나갈텐데..”라며 “6자회담을 통해 비핵화 문제의 가닥이 추려지면 이 문제가 제기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총리는 한글날의 국경일 제정 여부와 관련, “주 5일제가 시행되면서 공휴일을 줄여야 하는 만큼 그런 문제에 대해 깊이 생각해야 한다”면서 “공휴일로 하지 않는 차원에서 (국경일로) 한다는 것은 아마 합의가 쉽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