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총리 “김정일 답방약속 끝난 것 아니다”

이해찬(李海瓚) 총리는 31일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답방(계획)이 끝났다고 말할 수 없다”면서 “이는 개인간 약속이 아니라 두 정상간의 약속”이라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 “김 위원장의 답방약속이 사실상 끝난 것 아니냐”는 자민련 이인제(李仁濟) 의원의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이 총리는 남북정상회담 추진상황과 관련, “기본적으로 김 위원장의 답방순서라고 생각하고 있다. 아직 답방을 안하고 있어 현재로선 사실상 추진되고 있지 못한 상황”이라며 “다만 정부는 북이 응한다면 꼭 남쪽이 아니라 다른 데서도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남북정상회담이든 당국자회담이든 비밀리에 추진하는 것은 전혀 없고 모든 사안을 공개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