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오바마 “北 핵실험 보상 선례 반복 안돼”

이명박 대통령은 26일 오전 8시 30분 미국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대해 강력하게 공동대응키로 하는 등 굳건한 한미동맹을 확인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유엔 안보리 차원에서 강력한 결의안이 필요하다. 한미동맹은 굳건하다”며 “미국의 군사력이 한국을 보호할 수 있을만큼 확장돼 있으며, 확고하다는 것을 한국 국민들에게 분명히 전달하고 싶은데 특히 북한 지도자들도 이 점을 분명히 알았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에대해 “2006년 10월 1차 북 핵실험 때 북한이 오히려 국제사회의의 대화가 재개되는 등 보상을 받았던 경험을 우리가 참고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번에도 이런 비슷한 패턴이 반복되지 않도록 국제사회가 긴밀히 공조해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에 대해 유엔 안보리 차원에서 강력한 결의안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구체적인 결의를 만들어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 대통령은 또한 이날 오전 열린 국무위원 재정전략회의에서 “우리 정부는 국제사회와 공조해서 북한이 반드시 핵을 포기하도록 하는데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바마 대통령도 즉각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요구했고, 이번에는 중국과 러시아도 적극적으로 아마 협조를 해서, 보다 더 강력한 대응을 하게 될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북한이 핵을 갖는 것이 핵을 갖지 않는 것보다도 훨씬 불리하다는 것을 알리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