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부시, 북한문제 인식 비슷하나 핵해결 난망”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재임 7년만에 처음으로 북핵문제와 관련, 한국의 새 대통령과 비슷한 인식을 갖게 됐지만 북한 핵폐기 합의를 진척시키기엔 너무 때늦은 감이 없지 않다고 AP가 23일 보도했다.

25일 공식 취임할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가 새로운 대북 정책을 수립하는데 시간이 필요하고, 부시 대통령은 임기 종료를 채 1년도 남기지 않아 협상하는데 시간이 거의 남아있지 않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한국의 리더십 교체는 북핵 6자회담에 난관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으며 이 당선자의 향후 대북 태도는 오히려 부시 대통령의 그것보다 더 강경할 수 있다고 AP는 지적했다.

앞서 이 당선자는 대북 지원을 6자회담 진척과 연계시키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이 당선자는 또 과거 진보 성향의 김대중, 노무현 정부가 소극적인 태도를 취해온 북한의 인권문제를 다루겠다는 입장을 피력, 노 대통령 정부에 비판적 견해를 보여온 미 보수파들을 만족시켰다고 AP는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