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PSI가입 원칙 변함없어”

이명박 대통령은 21일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에 가입한다는 원칙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북한이 갯겅공단에 대한 특례적 혜택을 재검토한다는 입장을 밝힌 이후 청와대에서 열린 긴급 안보관련 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뜻을 피력했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다.

그러나 이 대통령은 PSI 가입 시기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에서는 정부가 그동안 PSI 가입 시기를 놓고 적잖은 혼선을 빚은 데 대한 자성론과 함께 PSI 조기 가입을 천명해야 한다는 의견이 적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참석자들 중 일부는 PSI 조기 가입이 미칠 파장 등을 우려하는 의견을 개진한 것로 전해졌다.

이 같은 회의 분위기에 비춰 정부는 이르면 이번 주내에 PSI 가입을 발표하고 개성공단 억류자 문제에 대해선 별도 대응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아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한 참석자는 이와 관련, “정부가 그동안 PSI 가입 문제를 놓고 혼선을 빚은 것이 사실”이라며 대북 대응에 있어 의연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다른 참석자는 “오늘 접촉에서 북한이 PSI와 관련해 여태까지 언급했던 것 이상의 센 발언은 없었던 것으로 안다”면서 “`명백히 반대한다’ 이런 취지의 언급도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으며, 정부의 PSI 전면참여 원칙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오늘 접촉에서 북한이 개성공단에 대한 새로운 문제를 제기하며 협상을 제기해 온 만큼 상황을 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