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G20회의 참석차 오늘 런던行

이명박 대통령 내외는 31일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G20 금융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출국했다.

3박5일 일정의 이번 방문 기간 이 대통령은 미국의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첫 한미정상회담을 갖는 것을 비롯, 중국, 일본, 영국, 호주 등 5개국 정상들과 함께 연쇄 회담을 갖고 북한의 로켓발사에 대한 공동 대응책과 국제 금융.경제위기 공조 방안 등을 논의한다.

이 대통령은 G20 회의에서 우리의 외환위기 경험을 전하면서 금융기관 부실 자산의 효율적인 제거방안을 소개하는 한편 보호 무역주의 배격과 스탠드 스틸(Stand Still.새로운 무역장벽 도입금지)의 이행을 촉구하고 이를 위배하는 국가의 명단을 공개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에서는 북한의 로켓발사 움직임에 대한 비(非)군사 조치 중심의 대북 제재방안과 한미동맹 미래비전 채택,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조기 비준, 한미간 통화스와프의 연장 및 규모 확대를 포함한 글로벌 경제.금융위기 공동대처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회담 시간은 30분 정도에 그치나 의미있는 결과가 도출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중, 한일, 한영 정상회담에서는 북한의 로켓발사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방안을 포함한 대책과 함께 한반도 비핵화, 동북아 경제공동체 구성, 경제위기 극복 공조 방안 등이 집중 검토될 예정이다.

이 대통령은 이 밖에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접견, 미국이 블룸버그, 프랑스의 AFP, 영국의 로이터, 미국의 CNBC 등과의 인터뷰, 영국 경제인 초청 오찬간담회 등 일정을 잡고 있으며, 영국 체류기간 한-EU(유럽공동체)간 FTA 체결에 대한 공식발표도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