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ASEM 참석차 오늘 中방문

이명박 대통령은 제7차 ASEM(아셈.Asia-Europe Meeting)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23일 오후 2박3일간의 일정으로 중국 베이징(北京)을 방문한다.

이번 ASEM 정상회의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아시아 16개국, EU(유럽연합) 27개 회원국 등 총 43개 회원국 정상 및 대표와 EU(유럽연합) 집행위, 아세안(ASEAN) 사무국 대표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주제는 `공동번영을 향한 비전과 행동’이며 국제 금융위기 등의 현안이 집중 논의된다.

참가국 정상들은 이틀간 회의에서 ▲국제 경제.금융 상황 ▲식량안보, 재난예방 등 범세계적 이슈 ▲기후변화, 에너지 안보 등 지속가능한 개발 ▲국제정세 및 지역 문제 ▲문명간 대화 심화 등을 다룬 뒤 의장 성명과 지속가능한 개발에 관한 베이징 선언, 국제금융 상황에 대한 ASEM 성명을 각각 채택한다.

이 대통령은 24일 첫날 회의에서 선도발언을 통해 국제 금융위기 사태를 맞아 국제 공조와 국제 신(新)금융체제에 신흥국 편입, 보호주의 경계 등을 강조하며, 둘째날 정상 업무오찬에서 북핵의 조기 폐기를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당부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대통령은 회의 기간 일본, 베트남, 덴마크, 폴란드, 프랑스 정상들과 연쇄 회담을 갖는다.

일본 아소 다로(麻生太郞) 총리와의 첫 회담에서는 금융위기 공조와 북핵사태,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 구축 방안 등을, EU의장국인 프랑스의 회담에선 한-EU FTA(자유무역협정) 체결 및 금융위기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 아세안 회원국과 한국, 중국, 일본이 참여하는 `아세안+3′ 조찬 회동도 이뤄질 것으로 전해졌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