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8.15 축사 “민족공동체 구축하자”

이명박 대통령은 15일 제65주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평화공동체’와 ‘경제공동체’를 통한 ‘민족공동체’를 구축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북한의 핵 폐기를 전제로 ‘평화→경제→민족공동체’ 등 단계적 통일방안을 준비하자는 제안이다.


이 대통령은 이날 광화문 앞에서 열린 광복절 경축식에서 참석한 자리에서 “남과 북은 더 이상 불신과 대결로 점철된 과거의 역사를 되풀이해서는 안 된다”면서 “‘평화공동체’와 ‘경제공동체’구축을 통해 궁극적으로 제도의 장벽을 허물고 한민족 모두의 존엄과 자유, 삶의 기본권을 보장하는 ‘민족공동체’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그러면서 “먼저 한반도의 비핵화를 통해 한반도의 안전과 평화를 보장하는 ‘평화공동체’를 구축해야 한다”면서 “이보다 더 나아가 남북 간의 포괄적인 교류와 협력을 통해 북한 경제를 획기적으로 발전시키고 남북한 경제의 통합을 준비하는 ‘경제공동체’를 이루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과 북이 함께 평화와 번영을 이루어 통일의 길로 나아가는 것은 한민족의 염원이며 진정한 광복을 이루는 길”이라면서 “주어진 분단 상황의 관리를 넘어서 평화통일을 목표로 삼아야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또 “통일은 반드시 온다”고 강조하며 “그날을 대비해 이제 통일세 등 현실적인 방안도 준비할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 우리 사회 각계에서 폭넓게 논의해 주기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의지를 내비치면서도 북한의 도발에는 엄중하고 단호하게 대응을 다짐하기도 했다. 


이 대통령은 “3월 26일 북한의 천안함 공격은 평화에 대한 여망을 저버리는 도발이었다”며 “이는 결코 일어나지 말았어야 할 불행한 일이었다. 이제 더 이상 북한의 어떠한 도발도 있어서는 안 되며, 용납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