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5.18 통해 산업화, 민주화 동시 성취”






▲5.18 민주화운동 30주년 기념식이 광주 운정동에 위치한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18일 거행됐다. ⓒ데일리NK
5.18 민주화운동 30주년 기념식이 광주 운정동에 위치한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18일 거행됐다.

이날 기념식에는 정운찬 국무총리와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 정세균 민주당 대표 등 여야 각계 인사와 유가족 및 시민 2천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은 정 총리의 헌화와 분향에 이어 5.18민주화 운동 기념영상 상영, 기념사, 기념공연 및 추모의 나비 날리기 행사 순으로 진행됐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기념식에서 정 총리가 대독한 기념사를 통해 “5.18 민주화운동을 통해 우리 대한민국은 2차 대전 후 전세계적으로 드물게 산업화와 민주화를 동시에 성취한 나라가 되었다”며 “그 놀라운 위업에 세계는 뜨거운 찬사를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남북분단으로 인해 숱한 비극을 겪었으면서도 지역과 계층, 이념 등에 따라 또 다시 완고한 분단의 벽을 세우고 있다”며 “문제해결을 위해 생산적인 대화를 나누고, 견해가 갈리고 이해관계가 달라도 국가와 국민의 입장에 서서 대승적 타협을 이루자”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는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이 식순에서 제외돼 논란이 일었다. 


5.18관련 유족들과 부상회 등 3개 시민단체는 이날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이 식순에서 제외되자 노래를 부르며 행사장 진입을 시도하다가 경찰의 제지를 받기도 했다. ⓒ데일리NK








▲’임을 위한 행진곡’이 식순에서 제외된 것에 반발한 한 유가족이 진입을 시도하다 경찰의 제지를 받고 있다. ⓒ김봉섭 기자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