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3대 新실크로드’ 건설 제시

러시아를 방문중인 이명박 대통령은 29일 “양국간 전략적 협력 기반 구축을 위해 `3대 신(新) 실크로드’ 건설을 제시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모스크바에서 열린 한.러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양국간 경제협력을 강조하면서 이 같이 밝혔다.

이 대통령이 피력한 3대 신 실크로드는 `철(鐵)의 실크로드’, `에너지 실크로드’, `녹색 실크로드’로, 철의 실크로드는 시베리아횡단철도(TSR)와 한반도횡단철도(TKR)의 연결로 태평양에서 유럽을 잇는 `철로의 대동맥’ 건설을 뜻한다.

에너지 실크로드는 러시아의 풍부한 에너지 자원과 한국의 기술력 및 인프라 건설 경험을 합쳐 시너지 효과를 발휘토록 하는 것이며, 녹색 실크로드는 러시아 연해주의 광활한 농림지에 우리의 영농기술과 효율적인 경영체계를 접목해 제2의 녹색혁명을 이루는 것이다.

이 대통령은 또 “러시아가 한국과의 관계를 돈독히 한다는 것은 동북아 경제권에 러시아가 합류한다는 것을 뜻하며 마찬가지로 러시아가 계획하고 있는 동부권 지역개발에 한국이 동참한다는 의미도 된다”면서 “나아가 북한의 협력과 참여를 통해 북한 경제를 돕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이룩하는 한국.북한.러시아간 3각 협력체계의 기반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나는 외국 기업의 한국 투자를 위한 정책적 배려를 과감하게 하려고 한다”면서 투자를 요청한 뒤 “러시아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여러 국가 산업의 발전에도 우리 기업이 동참할 수 있기를 적극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번 방문 중에 러시아와 한국의 협력을 넓히기 위한 여러 협정이 서명되며 이로써 두 나라가 더욱 빠르게 깊이 있는 관계로 발전할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하고 “오늘 두 나라 경제단체가 협력 창구로 `한.러 비즈니스 다이얼로그’를 상설키로 한 것은 두 나라 경제협력 수준을 한단계 격상시킬 뿐 아니라 한.러간 관계를 한단계 발전시키는 데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에 앞서 이 대통령은 모스크바 알렉산드로프 공원에 있는 `무명 용사의 묘’를 찾아 헌화했다. 이 곳은 2차 세계대전 당시 러시아를 위해 싸우다 전사한 사람들을 기리기 위해 건립됐으며, 통상 러시아를 방문하는 외국 정상들이 이 곳에서 헌화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