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힐러리 남북대화 제안에 ‘진심 먼저 확인'”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17일 방한시 이명박 대통령에게 남북 대화를 제안했지만 이 대통령은 아직 만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아사히신문이 25일 보도했다.


신문은 클린턴 장관이 “운전석에 앉아있는 것은 한국”이라고 전제하면서도 “북한의 성의를 확인하기 위해서라도 한번 만나보는 게 어떻겠느냐”고 의사를 타진했다고 전했다.


이에 이 대통령은 “북한의 진심을 확인할 때까지는 만날 수 없다”며 6자회담 예비회담 등을 통해 북한이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를 할 의사가 있는지 사전에 확인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또 북한에 인도적 차원의 식량 지원을 검토중이라는 클린턴 장관의 설명에  “우리의 최종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지원은 할 수 없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북한의 무력도발에 대한 사죄가 필요하다는 이 대통령의 인식을 나타낸 것이라고 신문은 해석했다.


신문은 이와 관련 “대화를 서두르는 미국과 신중한 한국 사이에서 생각의 차이가 드러난 양상”이라며 “미국은 북한이 바라는 북미대화 실현을 위해 남북대화 개선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견지하면서 남북대화 시기도 한국의 판단에 맡겼으나 미국 내에서 긴장 완화 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클린턴이 직접 타진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