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확전 방지’ 지시 지나친 소극 대응”

이명박 대통령이 23일 오후 북한의 연평도 포탄 공격 후 가진 합참의장 등과의 화상회의와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더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관리를 잘하라. (부상자들의) 후송치료에 만전을 기하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지자 국군통수권자로서 지나친 소극적 대응이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안보전문가는 “이 대통령의 발언은 지나치게 소극적이라고 볼 수 있다”면서 “확산되지 않도록 관리하라고 하는 것은 군에게 대응하지 말라는 것과 똑같은 지시”라고 말했다.


그는 “이런 위기 상황에서 국군통수권자는 군이 단호한 대응을 할 수 있도록 엄정한 조치를 촉구해야 한다”면서 “오히려 군의 능동적인 대처를 위축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소지가 있다”고 말했다.


이 전문가는 “북한이 방송을 듣고 있는데 ‘확전하지 말라’는 말을 하면 북한이 남한에 대한 공격을 멈추겠나, 더하겠나를 생각해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전문가는 “북한의 공격 즉시 이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면서 “북한이 전쟁을 일으키려면 전면전을 했다. 북한의 도발을 두려워 하면 북한의 추가 도발은 계속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전문가는 같은 수의 포탄과 육지공격이 진행됐어야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북한군은 200여 발을 공격한 데 비해 우리 군은 80여 발을 공격하는데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북한군의 포탄 공격을 받은 연평도에는 군과 민간인 중상자가 발생해 긴급 후송 중이고 주택 수십여채가 불에 타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