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혼란없도록 철저한 준비 갖추라”

이명박 대통령은 10일 오후 청와대에서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건강이상설’ 등으로 인한 북한내 상황에 대한 보고를 받고 대응책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김 위원장이 최근 `뇌혈관 질환에 인한 스트로크(발작)’를 일으켰으나 회복중이며, 현재로서는 심각한 상황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는 보고가 있었다고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은 전했다.

특히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으로 인해 북한 내에서 군사동향을 비롯한 다른 특이 동향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는 보고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예측하지 못한 돌발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는 만큼 예단하지 않고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만일의 사태에 대비,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 대통령은 회의에서 관계 장관 및 청와대 수석들에게 “어떤 상황이 닥치더라도 혼란없이 대응할 수 있도록 사전에 치밀하고 철저한 준비를 갖추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이동관 대변인은 “정부는 지난달 관련 정보를 입수한 이후 9.9절 행사에 김 위원장이 불참할 가능성도 적지 않다는 판단 아래 상황을 주시해 왔다”면서 “앞으로 이번 사안에 대해서는 통일부로 창구를 단일화해 상황을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오후 8시부터 2시간동안 계속됐으며 정부에서는 한승수 국무총리, 이상희 국방부 장관, 김하중 통일부 장관, 김성호 국정원장, 김 숙 한반도 평화통일교섭본부장 등이, 청와대에서는 정정길 대통령실장, 김성환 외교안보수석, 이동관 대변인 등이 참석했다.

앞서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수석회의를 긴급 주재하고 김정일 위원장의 건강상태 등을 보고받고 철저한 대비를 지시했다.

한 핵심 참모는 “당초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긴급한 사안이 아니라는 판단하에 관계장관 회의로 대체했다”면서 “김 위원장의 건강이상으로 인한 북한정세 변화 가능성 및 북한 군부의 움직임 등에 대한 보고와 함께 향후 외교.안보라인의 대응책 등이 주로 논의됐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