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핵폐기 협상 무한정 할 수는 없는 일”

이명박 대통령은 4일 북한과의 핵폐기 협상을 무한정 할 수는 없는 일이라며 북한의 대화 복귀와 일괄타결 방안인 ‘그랜드 바겐’을 거듭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EIU(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기조연설에서 “중요한 것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은 협상을 오래하면 오바마 미 대통령 임기가 다 돼서 바뀌고, 한국 대통령도 바뀌고, 중국 국가주석도 바뀌고, 그러면 또다시 할 거라고 생각한다. 무한정 다시 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그러면서 “북한이 진정성을 갖고 대화에 복귀해 일괄타결 방안 등 핵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을 함께 모색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또 “남북한 경제협력 확대는 동북아지역뿐 아니라 전 세계의 평화와 지속발전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남북한 협력의 큰 장애 요소인 북핵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북핵 문제 해결 없이는 남북한 협력에도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의 이같은 언급은 북한이 미국에 양자대화를 제의하고 남한과도 관계개선을 희망한다는 메시지를 보내는 등 유화 분위기 조성에 주력하고 있지만 북핵 문제 해결 전에는 그 어떤 상황 진전도 어렵다는 점을 강조, 북한의 핵 포기 해결 결단을 촉구한 것이다.

이 대통령은 북핵 일괄타결 방안을 거론하면서는 “일괄타결 방안에 대해 이미 6자회담 참여국들 간에 대체적인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면서 “북한의 핵 포기 의지를 확인하고 북한이 포기하면 원하는 것이 뭔가 확인해 협상하자는 것으로 아주 현실적인 제안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