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한∙중관계 격상, 북한에 유익한 것”

중국을 국빈 방문중인 이명박 대통령은 28일 한∙중 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구축과 관련해 “남북 간에 미칠 영향이 어떨지 모르나 길게 보면 북한에 유익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이수빈 삼성그룹 회장, 최태원 SK회장 등 수행 경제인과의 조찬간담회에서 “오랫동안 북한 때문에 중국과 관계 개선을 하지 못했다”면서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을 이같이 평가했다

이어 그는 “남북 관계에 비춰볼 때 파격적으로 관계가 격상됐다”며 “한중 양국 간 교역과 투자, 과학기술, 교육,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이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날 이 대통령은 기자회견을 통해 “두 정상은 양국 관계를 ‘전면적 협력동반자’ 관계에서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로 격상키로 합의했다”며 “이에 따라 양국은 외교∙안보∙경제∙사회∙문화 등 제반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후진타오 주석과 올해에만 3~4차례 회담키로 하는 등 양국 정상 간 잦은 ‘셔틀 외교’를 전망하면서 한중FTA(자유무역협정) 체결 가능성에 대비해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빈방문 이틀째인 이 대통령은 이날 오후 원자바오(溫家寶) 총리와 자칭린(賈慶林)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주석 등 중국 국가 지도자들과 잇따라 면담을 갖고 북핵문제 해결 및 양국 간 협력강화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 대통령은 또 한중 경제인 주최 오찬 연설회, 현지 진출 기업대표 간담회에 차례대로 참석해 양국 간 경제협력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베이징(北京) 생명과학연구원 및 한중 이동통신서비스 개발센터 시찰에도 나선다.

이 대통령은 방중 사흘째인 29일에는 베이징대학에서 연설하고 올림픽경기장을 둘러본 뒤, 우리 기업들이 많이 진출해있는 칭다오로 이동해 본격적인 세일즈 외교에 나설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