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한.중.일 금융정상회담 제안할것”

이명박 대통령은 6일 “베이징에서 10월 열릴 ASEM 정상회의(아시아유럽정상회의)에서 한.중.일 금융정상회담을 제안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오찬을 겸해 열린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와의 정례회동에서 금융위기 대처를 위한 3국정상회담 개최를 건의받은 뒤 “좋은 생각”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한나라당 차명진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동아시아가 현재 세계 최고의 외환보유액을 가지고 있다”면서 “3국이 힘을 합치면 금융 위기를 슬기롭게 이겨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무역수지가 적자로 돌아서서 국민의 걱정이 매우 크다”는 박 대표의 언급에 “4.4분기에는 무역 흑자가 가능하지 않겠느냐”고 기대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중소기업 유동성 대책과 관련, “유동성 확보를 위해 매일 자금 내역을 점검하고 있다”면서 “특히 중소기업을 위한 금융이 신속히 풀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현재 중소기업을 위한 특별한 금융 지원을 했는데 10월 말께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면서 “수출 기업이 유동성 부족에 따른 자금난을 안 겪도록 체크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비준동의안 처리와 관련, “FTA는 현재 우리나라 경제의 어려운 상황을 탈출할 수 있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조속한 국회 처리를 부탁한다”고 조기 처리를 당부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연내에 잘 하면 인도, EU(유럽연합)와의 FTA도 타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박 대표는 오는 8일 FTA비준동의안 처리와 관련한 당정회의 개최 방침을 전하면서 “당도 대대적인 홍보 대책을 마련하겠으며, 정부도 피해 당사자를 설득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FTA 비준동의안을 국회에 보내기 전에 대책부터 내놓아야 한다”면서 “그동안 정부가 대책을 내놓았지만 정작 피해가 예상되는 당사자가 무슨 보상을 받을 수 있는지 정확히 전달되지 못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차 대변인은 “박 대표가 FTA를 정기국회 내에 처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대통령과 박 대표는 회동에서 FTA 비준동의안을 둘러싼 미국 정가의 동향과 관련해 자세한 인식도 공유했다고 차 대변인은 전했다.

이 대통령은 또 방러 성과와 관련, “향후 주변 4대국과 증진된 우호 관계의 덕을 톡톡히 볼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이번 시베리아 가스수송 파이프의 북한 통과는 향후 남북관계의 획기적 진전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 대통령은 포시에트항 개발 문제와 관련, “부동항으로 수심이 깊고 주변 환경이 좋아 일본도 10년 추진했는데 안됐던 것”이라면서 “이번에 내가 지도를 가져가서 직접 설명을 하니 푸틴 총리가 위치를 보지도 않고 `알았다’면서 장관에게 실무 논의를 진전할 것을 지시했다”고 소개했다.

이 대통령은 “포시에트 항구가 완성되면 주변 물류에 획기적인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대한민국 일자리도 이를 통해 1천∼2천명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