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한반도 전체 조림계획 세워야”

이명박 대통령은 5일 “남과 북이 합의되면 (한반도) 전체 조림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식목일을 맞아 경기도 파주시 도라산 민통선내 평화공원에서 기념식수를 하면서 “기후문제도 있고, 오는 2013년 교토의정서 발효도 있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내가 (식목일에) 여기에 온 것은 북한이 가까이 있어서다. 북한에도 나무를 심어야 한다”면서 “(전체 조림사업에는) 물론 시간이 오래 걸리겠지만 일단 통일이 될 때까지 심으면 되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이 대통령의 이날 도라산 평화공원 방문은 최근 북한의 ‘대남(對南) 위협’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이뤄진 것으로, 남북이 소모적인 긴장관계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실제 이 대통령은 이날 식목행사가 끝난 뒤 지역주민들과 함께 식사를 하는 자리에서 준비된 음료수로 건배를 하며 “남북통일을 위하여, 통일을 위하여”라는 건배사를 했다.

아울러 지난 대선기간 공약으로 내세웠던 ‘푸른 한반도(Green Korea) 만들기’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 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앞서 이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환경부 업무보고에서 “북한 산림녹화와 관련한 점진적 협력을 지금부터 해야 한다”면서 “통일 대비도 되고 국토보전도 된다. 국토환경이라는 가치를 창출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와 류우익 대통령실장, 박미석 사회정책수석비서관, 이동관 대변인을 비롯한 청와대 직원들과 김문수 경기도지사, 정운천 농수산식품부 장관, 하영제 산림청장. 유화선 파주시장 등이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