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한반도 긴장.불확실성 증대”

이명박 대통령은 15일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과 불확실성은 더욱 증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진해 덕산비행장에서 열린 `해병대 창설 60주년 기념식’에서 정옥근 해군참모총장이 대독한 기념사를 통해 “북한의 로켓 발사는 한반도와 세계평화에 심각한 장애를 안겨주고 있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는 단호하고 의연한 자세로 국제사회와 힘을 모아 북한 미사일과 핵 문제를 현명하게 풀어나갈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우리의 안보는 절대 흔들려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굳건한 대비태세만이 긴장을 해소하고 평화를 가져오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며 “또한 튼튼한 안보는 당면한 경제적 위기극복과 나라의 선진화를 이루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창설 60주년을 맞은 우리 해병대는 변화하는 안보환경과 미래의 전장 환경에 충실히 대응할 수 있도록 변화해야 한다”면서 “`정예화된 선진해병’으로서 새로운 도약을 할 수 있도록 정부는 충분히 뒷받침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 이 대통령은 “앞으로 성숙한 세계국가로 나가기 위해서는 우리 군의 국제적 진출도 확대돼야 한다”면서 “세계 각지에서 국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것은 물론 세계의 평화와 안녕에 기여해야 한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