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한미 60년 동맹관계 마음 든든”

이명박 대통령은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미 외교.국방장관(2+2) 회의 참석차 방한한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과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을 접견했다.


이 대통령은 “한반도와 대한민국, 양국 관계에서 중요한 일들을 하시는 분들이 이렇게 한 자리에 오셔서 감사하다”면서 환영했다.


특히 “오늘 판문점과 전쟁기념관을 방문해 천안함 사태 희생자, 6.25 전쟁 희생자를 직접 참배한 것은 정말 큰 의미가 있다”면서 “한.미 60년 동맹 관계에 정말 마음이 든든하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오전 국무장관과 국방장관의 기자회견을 봤다. 회의 결과는 매우 중요한 것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클린턴 장관의 딸이 오는 31일 결혼한다고 알고 있는데 부모로서 정말 기쁜 일”이라며 축하했다.


이에 대해 클린턴 장관은 “오늘 역사적인 회의를 했고, 한국 정부와는 오늘뿐만 아니라 매일 협력해 일하는 게 기쁘고 감사하다”면서 “지금까지 긴밀한 협력을 매우 높게 평가한다”고 답했다.


클린턴 장관은 또 “앞으로도 양국 관계가 더욱 많이 깊어질 것”이라며 “곧 서울 G20(주요 20개국) 회의가 열리는데 한국의 리더십에 기대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게이츠 장관은 “제가 청와대에 처음 왔던 게 25년 전인데 그때 이후로 지금의 한미동맹이 제일 공고하고 협력할 기회도 많아졌다”면서 “지난 몇달 동안 상당히 좋은 성과를 얻었고 앞으로 더 많이 달성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접견후 만찬을 함께 하며 양국 우의를 다졌다. 이날 접견에는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김태영 국방장관, 한덕수 주미대사 등이 배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