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한미, 모든 북핵 포기 긴밀협력”

이명박 대통령은 28일 “북한이 핵무기를 포함한 모든 핵프로그램을 포기할 수 있도록 한.미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중인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지금까지 6자회담이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가장 유용한 틀이었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고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자리에서 라이스 장관은 북핵 포기와 검증 등 3단계에 진입한 6자회담 진전상황을 설명했고, 이 대통령은 미국측 노력을 평가하면서 북한의 핵 신고 내용 검증과 3단계 협상을 통해 북한이 모든 핵프로그램을 포기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특히 “부시 대통령 내외의 한국 방문이 조기에 성사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대통령과 라이스 장관은 이른바 `쇠고기 파동’에 대해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라이스 장관은 다만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비준 문제에 대해 “조지 부시 미 대통령이 한미 FTA의 전략적 중요성을 인정하고 있으며 임기내 인준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고, 이 대통령은 “한미 FTA가 올해 안에 인준될 수 있도록 미 의회 설득 노력을 계속해 달라”고 당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