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한미, 강력한 동맹으로 발전”

미국을 국빈방문 중인 이명박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공동의 가치와 신뢰에 기반한 한미동맹을 앞으로 더욱 강력한 동맹으로 발전시키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단독ㆍ확대 정상회담을 마치고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특히 “이번 국빈방문을 통해 오바마 대통령과 많은 시간동안 한반도와 동북아 정세, 한미간 경제ㆍ통상협력, 리비아를 포함한 중동 정세, 국제안보 현안, 글로벌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협력방안에 대해 유익한 대화를 나눴다”고 평가했다.


이 대통령은 미국 의회에서 전날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이행법안이 비준됐음을 환영한 뒤 “한국 국회에서도 동의안이 곧 통과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미 FTA는 130년 양국 관계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고 양국이 윈-윈하는 역사적 성과이며 양국의 시장을 뛰어넘어 북미와 아시아시장을 연결하는 관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우리는 한미 FTA 체결을 통해 양국간 새로운 동맹의 시대를 열었다”면서 “지난 60여년간 공고히 유지해온 정치ㆍ군사동맹에 경제동맹이 더해짐으로써 한미관계가 한 차원 더 높이 도약하게 됐다”고 역설했다.


이어 “정상회담에서 우리 두사람은 지난 2009년 채택한 `동맹 미래비전’을 재확인하고 한미 양국이 이제 한반도는 물론, 동아시아를 넘어 전세계적인 차원에서 국제사회가 직면한 도전을 극복하는데 긴밀히 협력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대북정책과 관련, “오바마 대통령과 나는 지난 3년간 북핵 문제를 포함한 대북정책을 일관된 원칙으로 대응해왔다”면서 “두 정상은 앞으로도 북한 비핵화를 위한 공동의 노력을 계속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또 “정상회담에서는 리비아 평화 정착과 경제재건을 비롯한 중동의 민주화 과정을 정착시키기 위한 구체적 협력방안도 논의했다”면서 “범세계적인 민주주의와 인권의 확대를 위한 공동노력을 계속 경주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글로벌 재정위기에 대해서는 “금융부문 불안이 실물경제 침체로 파급될 수 있는 현 시점에서 G20(주요 20개국)을 중심으로 한 국제적 공조를 더욱 강화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내년 3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제2차 핵안보정상회의에서는 지난해 워싱턴 1차 회의에서 합의된 사항들의 이행 성과를 확인하고 향후 세계 핵안보질서의 발전방향을 모색키로 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