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한·미-북·중 이분법 바람직 안해”

이명박 대통령은 1일 “우리 언론이나 전문가들이 미국과 중국, 우리와 북한 사이에서 이분법적으로 갈라서 이야기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가진 외교안보자문단과의 조찬 간담회에서 “중국 후진타오 국가주석, 원자바오 총리와 지난 3년간 각각 10여 차례 이상 만나 중요한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수 있는 관계가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홍상표 청와대 홍보수석이 전했다.


이어 “한중간에 대화와 신뢰를 강화해나가야 한다. 각계 전문가들도 중국과 자주 대화하고 이를 통해 신뢰를 구축해 넓혀나가는 게 앞으로 양국관계에 많은 도움이 될 것”고 강조했다.


또 “이럴 때일수록 냉철한 자세로 지혜를 좀 모아야 한다. 항상 무엇이 국익에 유익한지 생각해야 한다”면서 “국익과 관련된 사안에 대해 언론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평도에 군사장비가 들어가는 상황을 그대로 TV가 생중계하듯이 보도하고 신문에 군사장비가 거치된 현장을 사진 찍어 보도하는데 대해 걱정스럽다”고 우려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이 대통령의 취지는 중국에 대해 좀 냉철하게 보자는 것”이라면서 “중국측이 뜬금없이 6자 회담이나 하자고 하고 그런 것 같이 비치는데 꼭 그런 것만은 아니니 좀 기다려보자는 정도의 뉘앙스”라고 설명했다.


자문위원들은 서해 5도 방어를 위해 상대에게 치명적인 타격을 가할 수 있는 무기를 배치할 필요가 있으며, 사전 정보수집 능력 보강, 정보 분야 전문성 축적, 군 인사 제도 개편 등을 조언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주로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다이빙궈(戴秉國) 중국 국무위원 방한, 한중관계 등에 대해 대화가 오갔으며, 폭로 전문 인터넷 사이트인 ‘위키리크스’의 미국 외교문서 대량 공개에 대해서도 언급된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