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피격사건 국회출발전 관저서 보고받아”

이명박 대통령은 11일 새벽 금강산에서 발생한 50대 여성 관광객 피격 사건을 이날 낮 개원연설 직전에 보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금강산 관광사업을 하는 현대아산에서 통일부에 통보한 게 오전 11시30분이고, 이 대통령은 정정길 대통령실장을 통해 그 이후에 보고를 받았다”면서 “정확하게는 국회 개원연설을 위해 국회로 출발하기 전 관저에서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정 실장이 외교안보수석실을 통해 보고를 받은 시간은 오후 1시30분이고, 이 대통령이 국회 개원연설을 위해 청와대를 출발한 시간은 1시50분께로 이 대통령이 그 사이에 보고를 받았다는 얘기가 된다.

즉 이 대통령이 금강산 피격사건을 알고 있는 상태에서 남북간 전면적 대화 제의 등을 골자로 하는 개원연설을 한 셈이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남북간 비상상황이 발생한 상황에서 이 대통령이 과연 남북간 대화를 제의한 것이 적절한 것인지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 참모는 “이번 금강산 피격 사건은 정부가 사태 진상을 충분히 파악한 뒤에 구체적인 대응책을 내놓는 것이고 개원연설은 우리가 앞으로 남북관계 및 대북정책을 어떻게 끌고가겠다는 큰 방향을 제시한 것”이라며 “공교롭게도 같은 날, 그것도 미묘한 시점에 겹쳤기 때문에 이런 저런 관측이 나올 수 있겠지만 기본적으로 두 개는 별개의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이 참모는 또 “이번 사건을 가볍게 생각하는 것은 아니며 중대하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남북관계의 큰 방향을 강물이라고 한다면 가다보면 돌출적 사안도 생길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 대통령도 이번 금강산 피격사건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고 철저한 진상규명 필요성을 느끼고 있으나 이번 사건으로 남북관계가 전면 중단되거나 경색돼선 안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는 게 청와대측의 설명이다.

청와대 한 관계자는 “이건 이거대로 저건 저거대로 대응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