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통일 분명히 온다…오래 걸리지 않아”

이명박 대통령은 “통일은 분명히 온다고 할 수 있다”며 통일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밝혔다.


이 대통령은 21일 청와대에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김현욱 수석부의장과 제15기 간부위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오해를 살까봐 말을 안 하지만 그렇게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통일은 도둑같이 올 것이다. 한밤중에 그렇게 올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경제적 계산을 갖고 통일 비용을 다룰 수는 없다”며 “경제적 수치보다 통일이 되면 더 많은 긍정적 요소가 있을 것이다. 코스트를 뛰어넘는 통일의 의미와 긍정적 요소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통일을 위한 전제 조건으로 “북한에 대한 메시지보다도 무엇보다 5천만 대한민국 국민들의 생각이 통일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내의 확고한 평화와 안보, 통일에서 국민들이 같이 인식하도록 하는게 중요하다”며 “북한 박의춘 외무상이 천안함은 미국과 한국이 조작해서 만든 것이라고 말하는 이유는 대한민국에 그것을 믿는 사람이 있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또 통일을 준비하는 여러 과정 중에 5천만 국민, 7백만 동포들이 한반도 통일에 대한 신뢰와 올바른 인식을 갖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