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통일 대비 미래전략 세워야”

이명박 대통령은 11일 “(통일되면) 남북이 합해 적어도 7천만명이 넘는 인구이기 때문에 거기에 맞춰 전략을 세워야 하지 않느냐”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제7차 미래기획위원회 ‘미래비전 2040’ 보고대회에서 “대한민국이 2040년 전에 남북통일이 될 것이라는 것은 국민의 다수가 믿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세계는 인구가 늘어나서 큰 문제인데 대한민국을 위시해 일부 선진국은 인구가 줄어서 걱정”이라며 “개별 국가가 세계 전체 인구를 놓고 봤을 때 어떤 전략이 필요한지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이날 회의에서 오는 2040년 한국의 1인당 국민소득(국내총생산:GDP)이 세계 20위권에 육박하는 6만 달러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KDI 현오석 원장은 이날 청와대에서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열린 “한국의 경제규모는 지난해 12위에서 2040년 10위로 상승하고 1인당 GDP는 2040년 6만불 대로 증가해 23위로 오를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그는 이 같은 목표를 달성하려면 미래 핵심 분야를 중심으로 한 시스템 개혁을 통해 성장 동력을 마련해야 한다고 전제했다.

공공사회지출(SOCX)의 경우 현재 증가 추세라면 2013년 GDP 대비 8.9%에서 2040년에는 갑절인 17.7%로 뛸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 이준승 원장은 과학기술 비전 보고를 통해 `자연과 함께하는 풍요롭고 건강하고 편리한 세상’을 실현하고자 ▲창조형.선도형 연구개발 확대 ▲과학기술 인재양성 및 지식시스템 강화 ▲글로벌 개방형 혁신체제 선진화 ▲녹색성장형 기술혁신 추진 ▲과학기술 역할 강화 등 5대 정책과제를 제시했다.

국토연구원 박양호 원장은 `2040 국토비전’ 보고에서 ▲한반도 중심 글로벌 메타경제권 형성 ▲육해공 통합 글로벌 게이트웨이 구축 ▲미래 첨단녹색산업 융복합도시 육성 ▲세계 최고 녹색국토 창조 ▲남북한 통합경제권 구축 ▲국토의 범세계화 등 6대 정책과제를 제안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