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통일전까지 NLL 목숨걸고 지켜야”

이명박 대통령이 18일 연평도를 전격 방문해 서해 북방한계선(NLL)에 대한 강력한 대응을 주문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연평도 관측소(OP)에 도착해 “통일이 될 때까지는 우리가 서해북방한계선을 목숨 걸고 지켜야 한다는 것을 전 해병 장병들이 인식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것은 평화를 유지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수 있기 때문에 그렇다”며 “여기 와서 보니 NLL이 얼마나 중요하고 그래서 평화를 지키고 도발을 억제하기 때문에 이 선을 확보해야 하는 것은 남북에 다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의 이날 연평도 방문은 취임 이후 처음이며, 지난 2010년 11월23일 연평도 포격 사건 2년을 앞두고 우리 군의 경계태세 강화를 점검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은 군관계자가 중국 어선이 계속 NLL을 침범한다고 설명하자 “NLL을 넘을 경우 (북한 선박으로 오인해) 총격을 가할 수 있다고 중국 정부에 여러번 얘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포진지에 도착해 연평도 도발 당시 설명을 듣고 “이제 이런 도발이 오면 우리는 반격을 여지 없이 하도록 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 대통령은 연평도 연평부대 관측초소(OP)와 대포병탐지레이더, 포7중대를 잇따라 방문했으며, 연평부대원들과 오찬을 함께 했다. 이어 안보교육관과 면사무소, 대피시설도 둘러봤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