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친북좌파 이념갈등 시도 시대착오”

이명박 대통령이 8일 일부 친북 좌파세력의 `정권 흔들기’ 기도에 공개 경고장을 보냈다.

이날 낮 청와대에서 열린 재향군인회 회장단.임원들과의 오찬간담회에서 작심한 듯 좌파세력을 겨냥한 발언을 쏟아 낸 것.

이 대통령은 먼저 “10년 만에 정권이 바뀌었지만 (진보.좌파의) 그 뿌리가 매우 깊고 넓게 형성돼 있다”는 말로 인사말을 시작했다.

이 대통령은 그러면서 “21세기의 모든 나라에서 자유민주주의가 승리하고 대한민국도 6.25 전쟁을 통해 승리했지만 (북한)사회민주주의는 밥도 먹이지 못하고 있다”면서 “그런데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이념적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배고픈 북한 동족을 동정하고 도와주고 싶은 순수한 마음과 이념적으로 북한세력에 동조하는 것은 확실히 다르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같은 동족으로서 굶주리는 북한 동족을 도와야 하는 것은 맞지만 그것을 빙자하고, 좌파세력이 그러한 이념적 갈등을 일으키고 있다고 하는 것은 이미 시대착오적”이라고 비판했다.

또 “틈만 나면 국가를 분열시키고 국가를 흔들려고 하는 세력은 한국을 위한 것이 아니다”고도 했다.

이 같은 발언은 정권이 바뀐 지 벌써 7개월여가 흘렀지만 여전히 일부 좌파세력들이 이를 인정하지 않고 조직적으로 국정 흔들기를 하고 있다는 인식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실제 취임 초기 국정을 마비시켰던 쇠고기 파동과 촛불집회가 정부의 미숙한 국정운영과 소통부재에서 비롯된 것이긴 하지만 배후에 일부 친북 좌파세력이 숨어 있었다는 게 청와대와 여권 관계자들의 주장이다.

이들은 전 정권 인사 물갈이 과정에서의 진통과 교과서 이념 편향 논란 등도 같은 연장선에서 바라보고 있으며, 현 시점에서 친북 좌파세력들을 바로잡지 않으면 정권 내내 이들에게 발목이 잡히면서 국정운영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우려를 하고 있다.

교과서 이념편향 논란과 관련, 이 대통령은 “잘못된 것은 정상적으로 가야 한다”면서 “오히려 북한의 사회주의가 정통성 있는 것 같이 돼 있는 교과서가 있는 등 있을 수 없는 사항이 현재 돼 있기 때문에 그것을 바로 잡아놓고 바로 평가하겠다”며 교과서 수정의 정당성을 역설했다.

이런 일련의 좌파 발언들이 진보-보수간, 좌파-우파간 이념논쟁을 확산시킬 우려가 있고, 또 경색된 남북관계를 더욱 꼬이게 하는 요인으로도 작용할 수 있지만 약간의 부작용을 감수하고서라도 국가 정체성과 원칙을 확실하게 재정립하겠다는 게 이 대통령의 생각이라고 청와대 한 참모는 전했다.

“이념논쟁을 일으키고 싶은 생각은 없지만 어떻게 하든 확고한 정체성을 갖고 힘을 모아야 한다”, “북한 동족에 대해 인도적 지원을 하겠지만 북한도 인도적 대응을 해야 한다”는 이 대통령의 이날 발언도 이런 맥락에서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일각에선 이 대통령의 좌파 발언이 최근 활발한 행보로 현실정치 재개 논란에 휩싸인 노무현 전 대통령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했으나 청와대는 “원론적 발언”이라며 일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선진일류국가로 발돋움 하기 위해서는 왜곡된 역사에 대한 재평가가 있어야 하고, 막연하게 북한에 동조하는 세력들을 솎아내 국가 정체성을 확립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의 발언으로 보면 된다”면서 “다른 정치적 의도는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