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취임후 국가안전보장회의 첫소집

이명박 대통령은 18일 오전 취임후 처음으로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어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망사건과 일본의 독도 영유권 왜곡 기도에 따른 대책 등을 논의한다.

새 정부들어 국가안전보장회의가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이 대통령이 이 두가지 사안을 얼마나 심각하게 보는지 잘 보여주고 있다고 청와대측은 밝혔다.

NSC에서는 금강산 관광객 총격 사망사건과 일본의 중등교과서 해설서 독도 영유권 명기 강행으로 남북 및 한일관계가 각각 최악으로 치달을 조짐을 보이고 있는데 대한 근본적인 대책이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 참모는 “북한과 일본에서 악재가 동시에 터지면서 우리의 외교안보 정책이 큰 고비를 맞고 있다”면서 “현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을 재점검하고 금강산 민간인 총격사망 사건과 독도문제에 대한 해법을 모색하게 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국가안전보장회의는 헌법에 명시된 최고의 대통령 자문기관으로 총리와 외교통상부 장관, 통일부 장관, 국방부 장관, 국가정보원장 등이 당연직 위원으로 참석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