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촛불시위, 어느 누구도 반성 안해”

이명박 대통령은 11일 지난 2008년 ‘촛불시위’와 관련, “많은 억측들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명됐음에도 당시 참여했던 지식인과 의학계 인사 어느 누구도 반성하는 사람이 없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이같이 큰 파동은 우리 역사에 기록으로 남겨져야 한다는 점에서 총리실과 농수산식품부 그리고 외교부와 지식경제부등 관련부처가 (공식) 보고서를 만들어주기를 바란다”고 지시했다고 김은혜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특히 “역사적 변환기에 정부가 무심코 넘기기보다 지난 1, 2년을 돌아보고 우리 사회 발전의 계기로 삼을 필요가 있다”라면서 “촛불시위는 법적 문제보다 사회적 책임의 문제다.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자료를 만들도록 애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우리 사회가 선진국으로 진입하는 과정에서 갈등과 분열이 적지 않다”며 “반성이 없으면 그 사회의 발전도 없다”고 강조했다.


또 “3대 비리 척결에 나설 검찰과 경찰을 국민들이 불신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검찰과 경찰이 스스로 개혁방안을 준비중인 것으로 알고 있지만 이와는 별개로 제도적인 해결책이 검토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특히 “또한 우리 사회 전반에 도덕적 해이가 퍼져있지 않은지 돌아봐야 한다”며 “‘도덕 재무장’의 관점에서 국민운동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이 대통령은 끝으로 “국가정책에 대한 반대의 소리도 배척만 할 것이 아니고 귀를 기울이면 우리의 정책추진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