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천안함 함미부터 실수없이 인양하라”

이명박 대통령은 5일 군(軍) 당국의 천안함의 인양 작업과 관련, “실종자들이 몰려있는 함미 부분부터 인양하라”고 지시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하며 “천안함 인양 작업은 치밀하고 신중하게 준비해서 실수가 없도록 해달라”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김은혜 대변인이 전했다.


그러면서 이 대통령은 “천안함 인양을 완벽하게 하고 차질 없이 사태를 수습함으로써 군이 국민에게 신뢰를 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실종 승조원 가족들이 ‘실종자 수색 중단과 선체 인양’을 요청한 것에 언급, “모두 애국적인 결정을 내려주셨다”면서 “고(故) 한주호 준위 가족도 나라를 먼저 생각하는 모습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통령은 이날 식목일을 맞아 부인 김윤옥 여사와 청와대 경내에서 식목행사를 갖고 수령 25년된 무궁화를 심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