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천안함 사건은 정전협정 위반”

이명박 대통령은 천안함 사태에 대해 “이것은 하나의 군사적 도발행위라고 볼 수 있고, 유엔헌장과 정전협정, 남북기본합의서에도 위반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21일 오전 8시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 천안함 사태 이후 대북 대응조치를 논의했다.


청와대 김은혜 대변인에 따르면 이 대통령은  “(천안함 사태는) 국민들이 휴식을 취하는 늦은 시간에 북한으로부터 무력기습을 당한 것”이라며 “심각하고 중대한 사안인 만큼 우리가 대응하는 모든 조치사항도 한치의 실수가 없고 매우 신중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오늘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우선 군사적인 측면, 또 남북관계의 오늘과 내일, 그리고 대외적으로는 국제적인 측면과 우리 사회, 모처럼 회복세에 있던 경제에 어떤 영향이 미칠지 다각적으로 검토하고 논의하기 위해 모였다”며 “오늘 논의사항을 토대로 국민과 국제사회 앞에 담화를 발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북한이 다시는 무모한 도발을 자행할 수 없도록 정부가 중심을 잡고 한치의 흔들림 없이 북한에 대해 체계적이고 단호하게 대응하라고 각 부처에 지시했다.

김 대변인은 “이번 회의에서는 천안함 사태 관련 국제공조 강화 방안과 군 대비태세, 그리고 남북관계와 국가 신인도 관리, 사이버 테러를 포함한 테러 등 북한의 비대칭 위협에 대비한 국가 대비태세 등에 대해 집중적인 논의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는 정운찬 국무총리, 유명환 외교통상, 현인택 통일, 김태영 국방, 맹형규 행정안전 장관, 원세훈 국정원장, 정정길 대통령실장 등이 참석했다. 또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희원 청와대 안보특보, 윤진식 청와대 정책실장, 박형준 정무수석, 이동관 홍보수석, 이상의 합참의장 등도 배석했다.


이 대통령이 NSC를 소집한 것은 이번이 취임 후 4번째로, 2008년 7월 금강산 관광객 피살사건, 작년 4월과 5월의 장거리 로켓발사와 핵실험 이후 각각 NSC를 소집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