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지도자급 비리 없애는 것 매우 중요”

이명박 대통령은 23일 “지도층에서부터 공직자, 고위직, 정치(인) 등 포함해서 지도자급의 비리를 없애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법무부, 법제처, 국민권익위원회의 내년도 업무보고에서 “국민들이 정권이 바뀌면서 무엇보다 법·질서를 지켜달라고 했고, 고위직 공직자들의 비리를 없애야 한다는 것이 많은 국민의 바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지도자급의 비리 척결에 대한 원칙적 발언이었지만 최근 한명숙 전 국무총리, 공성진 한나라당 의원 등의 ‘불법자금 수수 의혹’ 사건으로 정치권 안팎이 시끄러운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앞서 철도노조 파업 때도 이 대통령은 법에 따른 원칙적 대응을 지시해 국민적 호응을 받았다. 이 대통령의 고위직 비리 척결 발언에 따라 ‘공작정치’ 공세로 자칫 수세에 몰릴 수 있었던 검찰의 ‘한명숙’ 수사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면서 이 대통령은 “우리 스스로 생각하는 것보다 우리의 국격이 높아졌다”며 “국격은 경제력만으로 판단하는 것은 아니고 모든 분야가 선진화돼야 한다는 측면에서 그 기본은 법과 질서가 지켜지고 도덕이 지켜져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법과 질서 지키는 게 누구나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남녀노소 불문하고 국민 모두가 생활화 돼야 국격 높아지고 선진일류국가가 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대통령은 내년 서울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와 관련, “G20 (정상회의)를 하면 스포츠 행사나 이벤트성 행사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으나 그런 일시적 의미가 아니다”면서 “유엔에 안전보장이사회가 있다면 G20 멤버가 된다는 것은 세계의 상임경제보장회의 상설위원이 되는 것”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