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지난 10년 軍 기강 다소 흐트러져”

이명박 대통령은 17일 “지난 10여 년간 국민들의 안보의식이 약해지고 군 기강도 다소 흐트러진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한민구 육군참모총장을 비롯한 대장 진급자 5명으로부터 진급 및 보직신고를 받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장병의 정신교육을 위해 특별히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이동관 청와대 홍보수석이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어 “북한이 끊임없이 긴장 상황을 야기하고 있지만 군이 잘 대처하고 있다. 남북문제가 혼란스러운 때일수록 군이 확고한 의지를 보여야 국민이 안심한다”면서 “젊은 사병뿐 아니라 장교들의 정신무장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또한 서해안 북방한계선(NLL) 부근에 북측 꽃게잡이 어선이 늘어난 것과 관련, “한 치의 소홀함도 없이 철저하게 대비하라”고 지시했고 김태영 국방장관 내정자는 “북측 어선들이 경계선을 넘지 않도록 자율 통제해 달라고 북에 통보하겠다”고 대답했다.

이 대통령은 아울러 “선진 일류 국가가 되기 위해서는 권력형 비리가 없어져야 한다”며 “국가 기강의 중심을 잡아줘야 할 군에서는 추호의 비리가 있어서도 안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