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제2 개성공단’ 북한에 달려 있어”

이명박 대통령은 10일 북한의 후계세습과 관련, “김정은이 차세대 지도자가 되었다고 해서 카운터파트너가 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국영방송인 ‘러시아24-TV’와 가진 인터뷰에서 ‘북한의 권력 승계와 김정은이 승계를 할 경우에 대통령께서는 북한의 카운터 파트너로 김정은을 만났을 때 어떤 느낌을 가질 것이냐’를 묻는 질문에 “김일성에서부터 김정일, 그 다음, 3세대 세습이 되겠지만, 그 세습을 할 수 있느냐 없느냐는 것은 북한 내의 사정이기 때문에 우리는 뭐라고 언급할 수가 없고, 또 잘 알지 못 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통령은 그러면서 “김정일 위원장하고 만나게 될 때 옆에 같이 앉으면 자연스럽게 만날 수 있으니까”라고 운을 뗀 뒤 “카운터파트너가 아니니까 옆에서 함께 나오면 같이 만나서 만날 수 있을 테니까, 그게 뭐 특별한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이어 ‘김정은에 대해 알고 있느냐’라고 묻는 질문에 “거의 잘 안 알려져 있어서 잘 모른다”라며 “화면에 보니까 사진도 아주 어릴 때 사진이라서 현재 어떤 모습인지, 어떤 사람인지는 잘 모르고 있다”고 답했다.


이 대통령은 ‘최근 천안함 사건 등을 계기로 한국 정부의 대북정책에 있어서 변화가 있을 것인가’라는 질문에 “북한이 이 천안함 사태에 대해서 사죄를 하고, 다시 정상적 관계로 가야 한다”며 “근본적으로 남북관계 뿐만 아니라 이웃 나라, 이제 말한 6자회담에 참여하는 국가들에게서는 북한이 핵을 포기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또 통일세와 관련한 향후 계획에 대해 “평화적 통일을 위해서 평소에 준비를 해야 된다는 의미에서 통일세라고 제안을 했다”며 “통일세는 국민에게 직접 세금을 거둔다는 것보다는 통일을 위해서는 많은, 막대한 재정이 필요하기 때문에 거기에 대한 준비를 해야 된다는 국민적 관심을 만들기 위해서 제안을 했고, 또 실질적으로 이것은 많은 토론이 필요해서 토론을 통해서 결정될 문제”라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개성공단과 관련해서는 “북한이 개성공단에 협력관계 일을 해 나가는데 더 편리하도록 여러 가지를 북한이 조치를 취하고, 또 거기 기업하는 사람들이 안심하고 투자할 수 있도록 한다면, 제2의 개성공단 같은 것이 만들어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그것은 전적으로 북한이 하기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