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제2연평해전 10주년 기념식 참석한다

이명박 대통령이 29일 오전 평택 해군 제2함대에서 진행되는 ‘제2연평해전 1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다. 제2연평해전 기념식에 군 통수권자인 현직 대통령이 참석하는 것은 처음이다.


이 대통령은 기념식에 앞서 제2연평해전 전적지를 참배한다. 기념식을 마친 뒤에는 전사자 6인의 이름을 딴 고속함을 순시하면서 전사자들의 넋을 기리고 유가족들을 위로할 예정이다.


10주년 기념식은 전사자 유가족 및 승조원, 정부 주요 인사, 각계 대표, 시민, 학생, 장병 등 3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연평해전 전적비 참배, 기념영상물 상영, 기념사, 기념 공연, 노래 제창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청와대는 “작전 임무 수행 중 고귀한 생명을 조국에 바친 이들의 희생정신을 기리고, 북한의 기습적인 도발을 단호히 응징하고 퇴각시킨 해군의 승전을 기념함으로써 국민의 안보 의지와 굳건한 국방 태세를 다지는 계기로 삼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제2연평해전은 한일 월드컵 결승을 하루 앞둔 2002년 6월29일 오전 10시께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한 북한 경비정 2척이 우리 해군의 참수리357호 고속정에 선제 기습공격을 가해 발발했으며, 당시 우리 해군 6명이 전사하고 18명이 부상 당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