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정부 조치, 北적대시 않는다는 것 보여줘”

이명박 대통령은 22일 김정일 사망과 관련 “우리가 취한 조치들은 북한을 적대시하지 않다는 것을 북한에게 보이기 위함이고, 북한도 이 정도까지 하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여야 교섭단체 대표 및 원내대표와 회담을 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한 뒤 “현재 상황과 관련해 미국과 일본, 러시아 정상들과 통화를 했고 4강 국가와 잘 소통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현재 북한 체제가 확립되려면 시간이 걸릴 텐데 우리나라나 미국·일본·중국·러시아 모두 북한이 빨리 안정되기를 바란다는 면에서 뜻을 같이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전방 군도 낮은 수준의 경계상황을 유지하고 북한 체제가 빨리 안정되도록 하는게 주변국 모두의 이해에 일치한다”고 부연했다.


중국과의 소통 문제에 대해 “내년에 중국에 첫 국빈방문을 할 예정”이라며 “북한과 관련해 우리와 중국은 소통이 잘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조문 범위를 둘러싼 여야간 입장차에 대해 “원칙이 훼손된다면 대단히 곤란하다”며 “민족화해협력위원회의 조문외교가 필요하다는 데 대해 야당이 거듭 제기하는 뜻은 충분히 안다. 그런 점도 감안해 정부 입장을 정리한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국내에는 이런 조치에 대해서도 반대를 하는 분들도 있다. 북한 지도부에 대해서 원한을 갖고 있는 탈북자도 있고, KAL기 유족자들, 아웅산 피해 유족 등 피해 당사자도 있다”면서 “이런 분들도 우리가 잘 설득시켜서 이렇게 한 것”이라며 야당의 이해를 거듭 부탁했다.


대북 정보력 부재에 대해선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사망을 북한 발표를 보고 알았고 그전에 몰랐던 게 사실이지만 우리 뿐 아니라 세계 어느 나라도 우리와 마찬가지로 몰랐다”며 “우리가 갖고 있는 정보사항이 있다. 하지만 억울하더라도 이를 얘기하지 않는 게 좋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의 정보력이 걱정할 만큼 그렇게 취약하지 않다”면서 “한미 정부 간 정보공유가 대단히 잘 이뤄지고 있다. 미국도 우리 정보가 유용하기 때문에 협력이 이뤄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