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정권 인수인계시 北도발할 수 있어”

이명박 대통령은 24일 “정권 인수인계시 있을 수 있는 북한의 도발에 철저히 대비할 수 있도록 정보 분석 등을 치밀하게 대비하라”고 지시했다.


이 대통령이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제54회 국무회의에서 “우리 정부의 업무를 인수인계할 시점인데 우리나라에는 인수인계 문화가 아직 형성되지 못했다”면서 “마지막까지 공직자들이 마무리를 잘하는 문화를 만들 수 있도록 공직자들의 새로운 업무문화를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고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박 대변인은 “대통령 선거 때 일선 장병이 비상근무를 했는데 이를 연장하라는 것은 아니고 (북한 도발 관련) 정보 분석 등을 잘 해달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또 “날씨가 많이 추워져서 화재, 전력수급 우려가 많은데 인수인계 과정에서 뜻밖의 재난재해가 없도록 촘촘히 챙겨 허점이 생기지 않도록 대비해 한다”면서 “공직자들은 계속 일하는 것이니 마지막까지 평상시처럼 일해 달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