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정권 이양기, 北 도발 대응태세 갖추라”

이명박 대통령이 31일 북한의 3차 핵실험 등 도발 가능성에 대해 강력한 대응태세를 갖추라고 지시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외교안보관계장관회의를 통해 “북한이 핵실험 등 추가 도발을 노골적으로 위협하면서 정부 이양기를 틈타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높이고 있는 데 대해 강력한 대응태세를 갖추라”고 지시했다고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2월 1일부로 우리나라가 유엔안보리 의장국을 수임함과 동시에 안보리 이사국들과도 긴밀한 협의를 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이번 장관회의에는 류우익 통일부 장관, 김관진 국방부 장관, 원세훈 국가정보원장, 청와대 하금열 대통령실장, 천영우 외교안보수석비서관이 참석했으며, 북한 3차 핵실험에 대한 대책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대북 제재 수위 등이 논의됐다.


이 회의에서는 ‘정부는 북한이 일체의 도발적 언동을 중단하고 안보리 결의를 포함한 국제적 의무를 준수할 것을 촉구하며 북한이 상황을 오판하여 또다시 도발을 강행한다면 매우 엄중한 결과를 초래할 것을 경고한다’는 내용의 결의도 채택됐다.


박 대변인은 “정부는 임기 마지막까지 철저한 안보태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