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전쟁 두려워않지만 전쟁할 생각 없다”

이명박 대통령은 30일 “천안함 사태때문에 지역정세가 불안하다는 우려도 있다”면서 “우리는 전쟁을 두려워하지도 않지만 전쟁을 원하는 것도 아니다. 전쟁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제주 국제컨벤션센터(ICC)에서 열린 제3차 한.일.중 정상회의 2차 세션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번 군사적 도발에 대해서는 재발방지를 약속할 뿐 아니라 잘못을 인정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이동관 청와대 홍보수석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북한이 잘못된 길에서 벗어나 바른길로 가기 위해서는 적당히 넘어가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정부의 목표는 한반도의 평화유지, 그리고 북한을 개방시켜 남북이 공동번영하자는 것”이라며 “그런 과정을 통해 평화적인 통일을 지향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동북아가 위기를 조성하는 지역이 아니라 평화의 터전이 돼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열린 자세로 국제사회에 나와야 한다. 그같은 태도가 바뀌지 않는 한, 경제를 살릴 수 없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