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전쟁나면 그날 밤 끝낼 수 있어야”

이명박 대통령은 21일 “다시는 이 땅에 전쟁에 없어야 하지만 만의 하나 전쟁이 발발한다면 그날 밤에라도 전쟁을 끝낼 수 있는 대비태세를 항상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후 시내 을지연습 종합상황실과 한미연합 지휘소를 잇따라 방문, 연습상황을 보고받고 훈련에 참가하고 있는 관계 공무원들과 양국 군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런 각오와 자세를 가져야만 실질적으로 전쟁을 막을 수 있고 우리가 바라는 평화도 지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이번 을지연습의 목적은 한미군사협력을 통해 전쟁억지력을 갖추는데 있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 가장 중요한 만큼 비상시 국민이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도 정확히 알려주는 등 실제에 근접한 훈련이 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한 이 대통령은 “이번 을지연습은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에 앞서 한국군 주도로 처음 실시되는 훈련”이라며 “전작권 전환으로 한미 군사협력이 이전보다 효율적으로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을 줘야 한다”고 언급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