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재일동포 지방참정권 위해 노력”

이명박 대통령은 28일 재일동포의 지방참정권 문제와 관련, “참정권을 갖는 것은 세계적 추세이므로 일본도 그런 추세에 맞춰가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여러분도 노력하고 양국 정부 입장에서도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도쿄(東京) 주일한국대사관저에서 정 진 재일민단본부 단장과 황영만 민단본부 의장, 최종태 재일한국상공회의소 회장 등 재일민단 및 상의 간부를 초청, 오찬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여러분들의 국내 참정권은 해결됐는데 사는 나라에서 참정권이 안돼 아쉬운 점이 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이 대통령은 북핵 문제에 대해 “이번에는 유엔 결의가 흐지부지 되지 않고 강력히 이행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한국 입장에서 보면 국제사회가 북한을 규제하는데 목적이 있는 게 아니고 북한으로 하여금 핵을 포기하고 국제사회에 나오게 하는데 목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빠른 시간내 북한이 자립할 수 있도록 해야 하는데 그 전제는 핵을 포기하고 국제사회로 나오는 것”이라면서 “대한민국은 애정을 가지고 북한이 국제사회로 나오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지금 어렵다고 해서 희망이 없는 것이 아니고 결국에는 남북이 화해하고 평화를 유지하며 언젠가는 통일이 돼야 한다는 확고한 목표를 갖고 있다. 그 점에서 우리는 희망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세계 경제침체에 대해 언급, “내년부터는 세계 경제가 조금씩 나아질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본격적인 회복은 1년 이상 걸릴 것”이라며 “세계에서 `한국이 가장 먼저 위기에서 벗어날 것’, ‘내년에 한국의 성장률이 세계에서 가장 높을 것’이라고 하지만 우리는 낙관하기보다는 신중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도쿄 하네다공항에 도착, 시게이에 도시노리(重家俊範) 주한 일본대사와 권철현 주일 한국대사의 기내영접을 받고 방일 일정에 들어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