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장기적 관점에서 대북문제 풀어갈 것”

이명박 대통령은 31일 남북문제와 관련, “장기적 관점에서 대북문제를 풀어갈 것이며, 어떤 경우에도 남북관계를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외교통상부, 통일부, 국방부 등 3개 부처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1~2년의 남북관계를 보고 근시안적으로 판단해서는 안된다”며 “남북의 공생공영을 위한 근본적 전략을 연구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지난 1년 동안 우리는 남북관계를 새롭게 정립하는 조정기를 보냈고, 일관성과 원칙을 견지하며 의연하게 대처해 왔다”면서 “남북관계를 어설프게 시작해 돌이키기 힘들게 만드는 것보다는 어렵지만 제대로 시작해 튼튼한 남북관계를 쌓아가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방부에 대해 “간부들이 젊은 세대와 소통을 활발히 해야 한다”면서 “장병들에게 투철한 국가관에 대해 교육을 하면서도 시대가 변화한 만큼 신세대 장병들과 소통하고 토론하려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외교통상부에 대해선 “에너지 자원 외교와 기후변화에 대비해 무엇보다 주재국에 나가 있는 대사들이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이 분야의 전문성을 갖춘 민간인력을 현지에 배치하는 등 현지 대사관이 적극적으로 대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더불어 “외교안보·통일·국방 분야의 공직자들은 서로 인식을 같이 하는 것이 좋다”면서 “일방적 지시보다는 내부 토론과 설득과정을 거쳐 서로를 이해하는 노력을 지금부터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통령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우리는 과거 어렵고 힘든 때에도 하나가 되어 이겨냈고, 가장 힘들다고 하는 이 위기도 반드시 이겨낼 수 있다고 확신한다”면서 “거센 바람과 거친 파도를 헤쳐 이 위기를 기회로 만들자”고 말했다.

이어 “기회는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가는 것”이라면서 “이를 위해 모든 경제주체는 서로 양보하고 협력해야 하며, 그럴 때 어느 나라보다 빨리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하길 기원한다”면서 “해외 동포와 북한 동포들께도 따뜻한 새해 인사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