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자유민주주의 부정세력 용납 안돼”

이명박 대통령은 6일 “자유민주주의를 부정하려는 어떤 자들도 우리 대한민국 국민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최근 국민적 근심거리로 등장한 국내 종북(從北) 세력을 겨냥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제57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대한민국의 초석이 된 애국선열과 호국영령의 고귀한 헌신에 다시 한번 고개 숙이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몸바친 호국영령의 뜻을 받들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같은 발언은 통합진보당 이석기, 김재연 의원 등 종북 주사파 출신들의 국회 진입과 민주통합당 임수경 의원의 탈북자 비하 발언 등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진 가운데 종북세력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 의사를 밝힌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이 대통령은 앞서 지난달 28일 라디오 연설에서도 “북한의 주장도 문제지만, 이들의 주장을 그대로 반복하는 우리 내부의 종북세력은 더 큰 문제”라고 지적한 바 있다.


아울러 “폐쇄적 사회주의 경제체제와 오랜 군부 통치로 인해 지난 20년간 국제사회의 제재를 받으며 세계와 단절됐던 미얀마가 민주주의와 인권신장을 꾀하고 개방을 추진하기 시작했다”며 북한의 변화도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 대통령은 “철통 같은 안보태세로 한반도 평화를 수호하고, 어떠한 도발에도 준엄하게 응징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교포 젊은이 중에는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조국을 지키겠다고 우리 군에 자원입대한 사례가 적지 않다”면서 “대한민국 헌정 질서를 파괴하려는 자들도 있지만, 전쟁이 나면 최전선에서 싸우겠다는 젊은이들의 비율도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제일 높다”고 말했다.


또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치는 일은 아무나 할 수 없는 숭고한 일”이라면서 “정부는 보훈제도를 선진화해서 유공자들의 희생과 공로를 기리고 예우하는 데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약속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