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있을 수도 있어서도 안되는 일”

이명박 대통령은 12일 금강산 관광객 피살 사건과 관련,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되는 일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긴급 장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지적한 뒤 “정부는 어떤 경우에도 단 한명의 국민 생명도 소중히 여기고 끝까지 책임진다는 자세로 이번 사건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청와대 이동관 대변인이 밝혔다.

이 대통령은 그러면서 “육안으로 식별이 가능한 시간대에 저항능력도 없는 민간인 관광객에게 총격을 가해 소중한 생명이 희생된 것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면서 “신속한 진상규명과 그에 따른 후속 대책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오전 11시 30분부터 약 2시간동안 진행된 이날 회의에는 이상희 국방부 장관,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 김하중 통일부 장관, 김성호 국가정보원장, 총리실 관계자, 청와대 관련 수석 등이 참석했다.

이 대통령은 특히 “대한민국의 민간인이 북한군의 총격에 의해 사망한 사건인 만큼 우리의 실체적 진상규명 노력에 북한은 적극 협조해야 한다”며 북한 당국의 협력을 촉구했다.

이 대통령은 또 `늑장보고’ 의혹과 관련, “이번 사건이 현대측에 의해 통일부에 보고되고 청와대 관련 비서관을 통해 나한테 보고되는 데 무려 두시간 이상 걸린 것은 정부 위기대응시스템에 중대한 문제가 있음이 확인된 것”이라고 질책한 뒤 “위기대응 시스템의 개선방안과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관계된 일인 만큼 조속한 진상규명과 함께 한 점의 의혹도 없도록 사건의 실체적 진실의 국민께 소상히 공개하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청와대는 김성환 외교안보수석 주재로 긴급 안보정책실무조정회의를 열어 사후 대책을 논의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북한이 전통문을 받지 않고 있으나 우리 정부는 오늘안에 공개적으로 합동 진상조사를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