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임진강 참사 “진상파악 대책마련”

이명박 대통령은 8일 북한측의 댐 방류로 임진강에서 민간인 6명이 실종.사망한 사태와 관련, “진상을 정확히 파악해 다시는 그런 일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 도중 “무고한 국민 6명이 희생돼 가슴이 아프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통령은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에게 “한 치의 소홀함 없이 이번에 드러난 문제를 철저하게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이와 관련, 김성환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분석중”이라고 밝혔다.

김 수석은 `북측의 수공(水功)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느냐’는 질문에 “더 분석을 해봐야 정확한 의도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전제한 뒤 이같이 강조했다.

이는 북측이 지난 7일 `관계기관’ 명의로 보내온 대남 통지문에서 “임진강 상류 북측 언제(둑)의 수위가 높아져 긴급히 방류하게 됐다”고 해명한 것과 무관하게 북한의 `수공’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음을 확인한 것으로, 향후 우리 정부의 대응이 주목된다.

김 수석은 “당시 상황이 처음 보고된 것은 오전 8시 20분께로, 소방방재청이 구조하러 나갔다가 본부에 보고했고 본부가 청와대에 보고했다”면서 “보고받자마자 이 대통령에게 보고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합동참모본부는 낮 12시 42분에 보고했다”면서 “합참에서는 물이 왜 이렇게 늘어났는지에 대해 판단이 잘 서지 않은 것 같다”고 부연했다.

김 수석은 이어 “민간인 6명이 희생되는 사고가 발생한 점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이번에 무인 자동경고시스템이 작동하지 않았는데 앞으로는 육안으로 확인한 뒤 (상황을) 전파하는 시스템도 병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밖에 일각에서 이번 사안을 외교안보 문제로 판단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데 언급, “단순 재난으로 처리했다면 통일부가 나서지 않았을 것”이라며 “그런 지적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