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이럴 때일수록 중심잡고 일해야”

이명박 대통령은 3일 “이럴 때일수록 정부가 중심을 잡고 일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최근 북한의 잇단 무력시위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등에 따른 민심 동요와 관련, 이같이 강조했다고 복수의 핵심 참모들이 전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국민의 가장 큰 갈증은 역시 경제”라면서 “최근 한반도 안보상황도 있는 만큼 이럴 때일수록 국민을 바라보고 더 열심히 일하는 것이 공직자의 자세”라고 거듭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노 전 대통령 서거에 따른 민심수습방안을 놓고 최근 야당은 물론 여당인 한나라당 내부에서 대대적인 인적쇄신을 요구하고 있는데 대해 우회적으로 부정적 인식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될 수 있어 주목된다.

청와대가 이날 사의를 공식 표명한 임채진 검찰총장의 거취와 관련, “(박연차 게이트) 수사가 끝날 때 까지 검찰을 지키는 게 도리가 아닌가 해서 만류하고 있다”고 밝힌 것도 같은 맥락으로 여겨진다.

실제 청와대 내부에서는 한나라당 쇄신특위와 친이계 소장파가 당.정.청 전면 개편을 촉구하고 있는 데 대해 부정적인 기류가 강하다.

한 고위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당은 원래 여론을 수렴하는 창구이기 때문에 활발한 의견개진이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다”면서 “여러 의견을 청취하고 있으나 현재로서는 인적쇄신에 대해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현재 청와대는 경청하고 숙고하는 모드”라며 “국정을 최종적으로 책임지는 곳인 만큼 한 번 더 생각하고 신중하게 행동해야지, 휘둘려서는 안된다는 입장”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국세청장이 장기 공석중인데다 임채진 검찰총장이 오늘 사의를 공식 표명한 만큼 인사 수요가 발생했다고 볼 수 있다”면서 “국면전환용 개각이 아니더라도 개각이 현실화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고, 시기가 예상보다 빨라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 관계자는 “이 대통령이 오늘 오전 2시간 동안 수석회의를 주재한 뒤 외교안보, 정무, 민정수석실 등으로부터 별도로 최근 현안에 대해 보고받은 것으로 안다”면서 “국정정상화를 위한 해법을 다각적으로 고심하고 있다”고 전했다./연합